Jan 05 2016

다쏘시스템, CES 2016에서 하이테크 제품 혁신 위한 가상세계 솔루션 시연

다쏘시스템, 3D 전시관에서 “Dream, Create, Live”를 주제로 양방향 소비자 경험을 혁신시키는 가상세계 솔루션 시연

3D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6 (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 최초로 참가한다. 다쏘시스템은 가전 제품 분야에 적용되는 3D익스피리언스 가상 솔루션을 시연해 선보일 예정이다.

 

다쏘시스템은 이번 행사 기간 동안 샌즈 엑스포(Sands Expo) 홀에 ‘꿈, 창조, (Dream, Create, Live)’을 주제로 하는 3D 전시관을 마련한다. 방문객들은 오늘날의 혁신적인 가전제품들이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사물인터넷(IoT) 3D 프린팅을 통해 어떻게 설계, 엔지니어링 및 제조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먼저 방문객들은 다쏘시스템이 CES 2016을 위해 특별히 개발한 3D 기술 애플리케이션과 HTC 가상 현실 헤드셋을 통해 가상 세계에서 아이디어를 잡고 구체화하는 과정을 체험해볼 수 있다. 또한 기획부터 마케팅까지 제품 개발의 모든 단계를 보여주는 비디오 시연을 통해 가상 세계에서 제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다. 더불어 다쏘시스템은 알데바란 로보틱스(Aldebaran Robotics)사의 ‘나오(Nao)’ 로봇의 가상 복제 버전을 선보이며 패롯(Parrot) 사가 개발한 X드론의 3D 프린팅도 공개한다. 마지막으로 가상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미래도시를 살펴보고 인간의 신체를 탐험해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되어 있다.

 

오늘날 급격히 변화하는 기술 트렌드에 맞춰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신제품을 출시하려면 강력한 제품 설계, 엔지니어링 및 제조 애플리케이션이 필수적이다. 따라서 점점 더 많은 하이테크 기업들은 소비자 경험 중심의 가전제품 혁신을 위해 가상 기술에 의존하고 있다. 다쏘시스템은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의 가상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사회에 긍정적이고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차세대 제품 개발을 지원하며, 현실 세계를 정확히 재현해내는 시뮬레이션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하이테크 산업의 디지털화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올리비에 리버트(Olivier Ribet) 다쏘시스템 하이테크 산업 부사장은 “정교한 데이터 센서와 커넥티드 디바이스는 사람들의 생활방식을 바꾸고 있다. CES는 ‘소셜(social), 모바일(mobile), 커넥티드(connected)’라는 세가지 트렌드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가전제품 분야에서 가상 기술이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포럼이다”라며 “가상 세계는 놀랍도록 실제적으로 물리적 현실을 재현하며, 미래의 혁신을 디자인하는 창의성과 실험의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CES 150개국의 165,000명의 참가자에게 소비자 기술 분야의 제조업체, 개발자, 공급업체들을 선보인다. 매년 이 행사를 통해 DVD 및 고화질 텔레비전부터 3D 프린팅 및 센서 기술에 이르기까지 수천 개의 혁신적인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다쏘시스템의 하이테크 산업특화 솔루션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http://www.3ds.com/industries/high-tech/ 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