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 18 2014

다쏘시스템, 미국 FDA와 ‘리빙하트프로젝트’ 연구 협약 체결

- 심장 질환의 진단 및 치료 위한 3D심장모델 연구 - 클라우드 소싱 활용해 100명이 넘는 심장 전문가들과 협력

3D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www.3ds.com)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5년간의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3D 맞춤 심장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에 발표된 리빙하트 프로젝트(Living Heart Project)’는 심장 질환의 치료 및 진단과 의료기기 개발을 목적으로 3D 심장 모델을 연구 중이다. 다쏘시스템은 이번 연구 협약이 3D 맞춤 심장의 현실화를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고 프로젝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공동연구팀은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시뮬레이션 어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첫 번째 3D 심장 시뮬레이터의 베타테스트를 준비한다. 일차적으로 심장 질환을 치료하는데 사용되는 심박 조절기와 기타 심혈관 장치의 삽입, 배치, 성능 패러다임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리빙하트 프로젝트는 각 구성원의 지적 재산권을 보호하는 기술 크라우드 소싱 모델을 사용해 최고의 심장 전문의와 연구원, 의료기기 업체들의 긴밀한 협력 속에 진행되고 있다. 연구, 산업 및 제약 분야의 100명이 넘는 심장 전문가들이 포진된30개의 기여 회원 단체는 의료기기 테스트, 임상진단, 사전 수술계획 안내 등의 분야에서 시뮬레이션 된 심장 모델을 평가하고 있는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의료 기기 혁신 컨소시엄(MDIC)과 협력해 환자의 신뢰성 개선, 비용 감소, 의학 혁신성 제고를 목표로 의료 기기의 승인 과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빌 머레이(Bill Murray) MDIC 대표는 전산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은 장기적인 안전성을 보장한다는 점에서 의료기기 및 헬스케어 분야에 혁신적인 잠재력을 갖고 있다임상시험은 인체와 장치의 상호작용을 평가하면서 실증 분석을 넘어서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리빙하트 프로젝트는 의료 기기 단체들에 장치 설계부터 규제 의뢰에 걸친 유효성 검사가 가능한 심장 시뮬레이션을 제공하는 선도적인 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사추세츠 공과 대학 임상 연구 센터의 이사이자 하버드 의과 대학 교수인 쿠마란 코란다이베루(Kumaran Kolandaivelu) 박사는 미래의 의료산업에서 모델링과 시뮬레이션은 수술 및 치료에 대한 이해를 돕고 의사들을 교육시키는데 의심할 여지없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며 의료인이 첨단 과학을 이용하는 것은 최소한의 비용과 침입성(*)으로 최선의 치료를 하기 위한 일종의 도덕적 의무 같은 것이다. 우리는 의학이 전산 과학의 잠재성을 인정하고 활용해야 할 시기라고 판단하고 다쏘시스템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콜롬벨(Jean Colombel) 다쏘시스템 생명과학 부사장은 의료인들이 혁신적인 환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돕는 일은 다쏘시스템의 생명 과학적 목표이기도 하다라며 아직 충족되지 않은 의학적 요구들을 해결하기 위해 제작된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통해, 다쏘시스템은 궁극적으로 치료 결과를 향상시키고 환자의 접근성을 증가시킬 새로운 의학 솔루션과 협력 체제를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리빙하트 프로젝트의 다음 단계는 지난 12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다쏘시스템 북미 3D익스피리언스 포럼 현장에서 발표됐다. 자세한 정보는 www.3DS.com/heart 에서 확인 가능하다.

 

 

*침입성: 어떤 병원균이 생체조직내로 침입하여 친화성 장기에 정착증식하여 병을 일으키는 능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