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 23 2015

다쏘시스템코리아, ‘2015 시뮬리아 사용자 컨퍼런스’ 개최

- 다쏘시스템 시뮬레이션 브랜드 ‘시뮬리아’의 고객 사례 및 새로운 제품군, 신기능 소개 - 다양한 산업 군과 새로운 영역에서 활용 될 수 있는 변화하는 시뮬리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발표

서울, 2015 1023 3D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은 오늘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2015 시뮬리아 리저널 유저 미팅 코리아를 개최하고, 시뮬레이션 브랜드인 ‘시뮬리아(SIMULIA)’의 새로운 기능 및 고객사례들을 소개한다.

이번 사용자 컨퍼런스에서 로저 킨(Roger Keene) 다쏘시스템 시뮬리아 부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경험의 시대에서 혁신을 창조하는 시뮬레이션의 힘’을 주제로 다양한 산업 군과 새로운 영역에서 활용 될 수 있는 변화하는 시뮬리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서 발표한다. 또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프로그램 디렉터 노수홍 박사의 기조연설과 함께 오후에는 현대자동차, 한화테크윈, 넥센타이어, 동국제강, 현대중공업, 두산산업차량 등 각 분야 기술 전문가들의 활용 사례 및 데모 시연, 최근 도입된 신기술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다쏘시스템은 비즈니스 혁신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제공하고 최신 기술 트렌드에 맞는 혁신 전략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다쏘시스템의 시뮬레이션 및 해석 솔루션인 시뮬리아는 전통적인 구조해석 영역을 넘어 다중물리 영역을 망라하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새로운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에 통합되어 시뮬레이션 민주화 및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등의 미래기술 개발에 기여해 왔다.

시뮬리아는 유한요소해석, 유체 유동, 위상 최적화, 내구 및 피로해석, 시뮬레이션 프로세스 자동화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단일 라이선스로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다물체 동역학해석 기업인 ‘심팩(SIMPACK)’의 인수 및 사출 해석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심포(SIMPOE)’ 합병 등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포트폴리오를 강화해왔으며, 지난 5월에는 CS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전자기 시뮬레이션 기술을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에 통합을 진행한 바 있다.

조영빈 다쏘시스템코리아 대표는 시뮬레이션 기술은 이제 제품 생산을 위한 검증 도구를 넘어서 다양한 분야에서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변화시키고 있다면서 다쏘시스템은 적극적인 회사 인수 및 합병 등을 통해 시뮬리아의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왔다. 앞으로도 시뮬레이션 민주화를 모토로 기술 진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