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 19 2018

다쏘시스템,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 중 전세계 디자이너들과 협업한 대기오염 및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작품 공개

- 다쏘시스템…쿠마 켄고, 단 로세하르데 등 세계적 디자이너의 작품 설계, 제작, 검증 지원 - 쿠마 켄고의 공기 정화 구조물…. 90,000대 상당의 자동차 배출 오염물질 정화 - 단 로세하르데의 스모그프리 타워..중국과 폴란드에 설치

대한민국 서울, 2018년 4월 19일 – 3D 솔루션 및 제품수명주기(PLM), 스마트 팩토리 분야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www.3ds.com/ko)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가해, 지속 가능한 스마트 시티를 만들기 위해 세계적 디자인 스튜디오들과 협업한 작품들을 공개했다. 쿠마 켄고, 단 로세하르데, 웨슬리 고틀리, 수퍼플럭스 등 세계를 선도하는 디자인 전문가들은 다쏘시스템의 카티아와 솔리드웍스를 이용해 디지털 방식으로 설계, 제작, 검증을 진행했다.

특히, 쿠마 켄고(Kengo Kuma)의 Breath/ng, 단 로세하르데(Daan Roosegaarde)의 스모그프리 프로젝트 등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도시의 대기오염 및 미세먼지 관련 작품들이 주목을 받았다.

쿠마 켄고는 다쏘시스템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하는 세계적인 건축가이다. 그는 3DEXPERIENCE 플랫폼을 이용해 Breath/ng 를 제작하며 다양한 소재와 형태를 실험했다. 단일 건축으로 구성된 6미터 높이의 거대한 나선형 구조물은 아네모테크(Anemotech)에서 제작한 섬유를 이용해 90,000 대 상당의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흡수하고 정화시킨다.

 

또한, 네덜란드 아티스트 겸 혁신가 단 로세하르데 팀이 진행한 스모그프리 프로젝트(SMOG FREE PROJECT) 중 ‘스모그프리 타워’는 특허 받은 이온기술을 이용해 스모그를 흡수하며, 유해입자를 걸러내 사람들이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한다. 친환경 기술을 탑재한 스모그프리 타워는 시간당 30,000m3의 공기를 정화하며 풍력을 이용해 에너지를 생산하기 때문에 에너지 소비량도 1,170watt로 매우 적은 편이다. 최근에는 중국을 시작으로 폴란드 크라코프에 설치됐으며, 향후 멕시코와 인도 등지로 설치가 확대될 예정이다

 

다쏘시스템 디자인 익스피리언스 부문 부사장 앤 아센시오(Anne Asensio)는 “다쏘시스템은 3D가 상상력, 창조, 협업의 공통 언어라고 생각한다. 다쏘시스템은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에서 공동으로 작업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말하며, “이번 밀라노 디자인 위크 참가를 통해 가상 세계를 통한 현실 세계의 확장, 꿈꾸어왔던 디자인에 대한 실현 등을 다양한 디자인 커뮤니티와 함께 소통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디자이너, 건축가, 제작자 및 혁신가가 3D 기술을 통해 새로운 경험 발견의 중심에 있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