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서비스 아웃스케일 브랜드 공개

  • 아웃스케일, 통일된 사이버 거버넌스를 가능하게 만드는 3단계 경험 클라우드 제공
  • 새로운 비즈니스 경험 제공을 위해 데이터 사이언스, 버추얼 트윈, 프로세스 모델링 결합
  • 아웃스케일팀 의 최우선 가치는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대한민국 서울, 2022년 11월 29일 – 다쏘시스템(www.3ds.com/ko)은 기업고객들에게 신뢰감있고 유지가능한 클라우드 시스템인 아웃스케일(OUTSCALE) 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다쏘시스템의 클라우드 브랜드인 아웃스케일(OUTSCALE)은 하이퍼 확장이 가능한 인프라 제공부터 비즈니스 경험을 기반으로 한 주요 환경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까지 기능을 확장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를 토대로 아웃스캐일은 정부 및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로서 강한 이점을 취하고, 기업 고객의 내부 시스템 상에서 신뢰 있는 협업을 제안한다. 

사용자가 기존 데이터의 장점을 활용하고, 시장정보 및 조직과 생태계에 관한 노하우를 전달함으로써 아웃스케일은 자신의 역할을 어떻게 잘 수행할 수 있는 지에 대한 비즈니스 경험을 제공하기위해 서비스 품질의 향상을 위한 시장 정보 및 비용 최적화, 인재 관리, 혁신 가속화, 자산 정보 등을 제공한다. 아웃스케일은 회사의 풍부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체 플랫폼들을 확장시키며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을 돕는다. 다쏘시스템은 40년간 축적되어온 다양한 산업분야에서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생태계를 발전시키고 있다.

아웃스케일은 비즈니스 경험을 발전시킬 뿐만 아니라 사이버 거버넌스(Cyber Governance)를 해결하기 위해, 클라우드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다쏘시스템은 국가별 정부에 대응하는 유럽 국가 클라우드(European Sovereign Cloud)를 위한 첫 연합 구성을 발표했다. 이 연합은 방크 데 테리토리스(Banque des Territoires), 라포스테 그룹의 디지털 자회사인 도카포스테(Docaposte), 부이그 텔레콤(Bouygues Telecom)과의 합작으로 이루어 진다. 

아웃스케일의 창업자인 로렌 세로(Laurent Seror)는 이사회를 이끌게 된다. 그리고 최근까지 프랑스의 다국적 기술 컨설팅 기업 아토스(Atos) 디지털 산업 부분에서 20년 이상의 경력을 쌓은 필립 마틴(Philippe Miltin)이 아웃스케일의 최고경영책임자(CEO)로 임명되었다. 그는 아웃스케일의 기존 구축된 클라우드 솔루션 포트폴리오 및 마케팅을 담당할 예정이다. 또한 아너드 벌트랜드(Arnaud Bertrand)는 R&D 부문 수석 부사장으로 아웃스케일에 합류했다. 그는 최근까지 최근까지 아토스의 자회사인 불(Groupe Bull) 에서 근무하며 빅 데이터 및 고성능 컴퓨팅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

다쏘시스템의 최고운영책임자(COO) 파스칼 다로즈(Pascal Daloz)는 “다쏘시스템은 각 고객의 핵심 비즈니스와 밀접하게 연결되고 여러 수준에서 데이터로부터 가치를 도출할 수 있는 종단 간 독립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하기위해 40년간의 업계 전문 지식을 적용하고 있다”며 ‘헌신적이고 풍부한 경험, 독보적인 기술력을 가진 아웃스케일은 고객의 파트너로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에 대하여

다쏘시스템은 인류 발전을 이끄는 3D익스피리언스 기업이다. 기업과 사람들에게 지속가능한 혁신을 지원하는 3D 가상 협업 환경을 제공한다. 고객이 혁신, 학습 및 생산의 경계를 넘을 수 있도록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제 세계를 완벽하게 구현하는 가상 경험을 창출한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다쏘시스템은 2만 명의 직원이 140여 개국에서, 전 산업 분야에 걸친 30만 개 고객과 협력하여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https://www.3ds.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