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3 2013

포스코,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으로 신 자산관리 시스템 구축

3D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코리아(대표이사 조영빈, www.3ds.com)는 포스코가 자사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도입해 자산관리 및 PLM(Plant Lifecycle Management) 시스템 구축 1차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 2013년 5월 23일- 3D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코리아(대표이사 조영빈, www.3ds.com)는 포스코가 자사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도입해 자산관리 및 PLM(Plant Lifecycle Management) 시스템 구축 1차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워크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진행된 포스코의 ‘포스피아 3.0’프로젝트에서, 다쏘시스템은 자산 관리 및 통합 프로세스를 위한 신자산관리(Advanced Asset Management) 시스템의 POSCO PLM 구축을 담당했다. 2015년 12월까지 총 3단계에 걸쳐 점진적으로 구축되고 있는 POSCO PLM은 설비 투자 기획부터 설비 개발 및 엔지니어링 부문 혁신에 도입되며 프로젝트 관리, 협업 도면, 문서관리 등 포스코의 비즈니스 전반에 걸쳐 적용된다.

포스코는 이번 POSCO PLM 시스템 1차 구축을 통해 전 세계에 보유하고 있는 생산시설의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 회사는 다쏘시스템의 협업 솔루션인 에노비아(ENOVIA)를 적용하여 현재 보유하고 있는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를 레거시 시스템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더욱 가치 있는 정보를 발견하고 올바른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으며, 끊임없이 생성되고 변화하는 데이터를 전세계에 위치한 포스코의 사업장과 실시간으로 공유 및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포스코는 디지털 매뉴팩처링 솔루션인 다쏘시스템의 델미아(DELMIA)를 도입해 버추얼 팩토리의 기반을 구축했다. 실제와 같은 조건 속에서 3D로 실제 공장을 새로 지어보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어서 포스코의 글로벌 사업확장을 더욱 가속화하고, 비용 및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 주며 불량을 예측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다쏘시스템 시뮬리아(SIMULIA)의 정확한 해석 데이터 관리를 통해 중요한 기술문서를 획기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되었다. 포스코 직원들의 근무환경을 더욱 스마트하게 바꿔주기 위해 도입된 3DVIA는 비숙련자가 시뮬레이션을 통해 효율적으로 업무를 익힐 수 있도록 하며, 담당자들은 돌발상황에 대처할 수 있게 해주는 디지털 매뉴얼로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게 되었다.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은 다방면으로 확장이 가능한 개방형 3D PLM플랫폼으로 신속한 환경 구축과 사용자 편의를 극대화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3D를 기반으로 PLM 전 부문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며,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자동차, 조선, 항공, 하이테크, 소비재, 건축, 의료 및 생명공학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포스코 생산성연구센터 김세현 상무는 “종합 소재 회사로 거듭나는 과정에서 점점 늘어나는 사내 데이터와 협력사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스마트워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신자산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며, “3D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의 철강산업에 대한 폭넓은 이해, 각 솔루션의 글로벌 경쟁력과 호환성 등이 포스피아 3.0 신자산관리시스템의 성공을 이끄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다쏘시스템코리아의 조영빈 대표이사는 “철강산업의 글로벌 선두주자인 포스코의 3D 익스피리언스 플랫폼 도입은 포스코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켜줄 것이며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포스코와의 장기적이고 강력한 업무 협조를 통해 양사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