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 06 2013

금호타이어, 다쏘시스템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으로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 구축

• 가상 제품개발 시스템의 표준화, 자동화, 최적화 및 협업 플랫폼을 통한 R&D 혁신
• 설계 전문가도 쉽게 해석 수행이 가능한 시스템을 통해 설계 단계에서 품질 확인
• 설계 단계에서 품질의 조기 확인이 가능해져 개발 기간 단축 및 품질 향상에 기여

서울, 2013년 11월 6일 – 3D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코리아(www.3ds.com, 대표이사 조영빈)는 금호타이어(대표이사 김창규)가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통해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Virtual Product Development, VPD)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이번에 구축 완료된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을 통해 신제품의 기능과 성능을 해석하는데 필요한 프로세스의 표준화, 자동화 및 최적화를 이뤄내 제품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석 전문가 외에 설계 전문가들도 제품의 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제품의 기능과 성능에 대해 해석할 수 있게 되어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품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금호타이어는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을 통한 제품 시뮬레이션으로 성능 및 품질의 조기 확인이 가능해져 개발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최적의 설계를 도출하고, 효율적인 해석 프로세스 환경을 마련하여 개발 기간은 짧아지고 제품 품질 신뢰도는 향상되었다. 이번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 구축에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의 IT서비스 기업인 아시아나IDT(주)가 공동 참여했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 구축을 위해 다쏘시스템의 SIMULIA(시뮬리아) SLM (시뮬레이션 수명주기 관리) 제품과 ENOVIA(에노비아) V6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일반 제조업과 프로세스 산업이 융합된 타이어 산업의 특성에 맞게 개발부터 제조에 이르는 전체 프로세스에서 해석 데이터 공유 및 변경 이력을 관리함으로 보다 효율적으로 협업할 수 있게 되었다.

금호타이어와 다쏘시스템은 VPD 1차 해석 자동화 프로젝트의 성공에 이어, 2차 프로젝트를 내년 2월까지 수행할 계획이다.  2차 프로젝트는 설계 최적화를 위한 플랫폼을 구축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시험 기반에서 예측 기반으로 개발 프로세스 혁신을 도모하고 있다. 또한 향후에는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을 PLM과 통합하고, 보다 고도화하여 다분야 성능 최적 설계 프로세스를 정착시킬 계획이다.

금호타이어 중앙연구소 손봉영 연구본부장은 “금호타이어는 타이어 산업의 경쟁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중앙연구소 개설, 최신 슈퍼컴퓨터 도입 및 VPD시스템 구축 등 R&D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며, “금호타이어가 다쏘시스템과의 협업을 통한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의 구축으로 개발 기술력 리더십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코리아 조영빈 대표이사는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가상 제품 개발 시스템의 성공적인 구축은 최고의 제품을 위한 최적의 연구 개발 및 생산 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금호타이어와 다쏘시스템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통해 만들어졌다”며, ”금호타이어의 구축 사례는 혁신과 효율성 증대라는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한 성공적인 사례로 국내외 많은 기업들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