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 18 2015

황교안 국무총리,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다쏘시스템 본사 방문

- 글로벌 기술 선도력 및 대한민국 산업 경제공헌활동 인정 - 창조경제혁신 위해 미래형 3D기술 통한 상호 글로벌 협력방향 논의

서울, 2015 9월 18일 3D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18(한국시간) 프랑스 벨리지에 위치한 다쏘시스템 본사를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공식 일정 중 프랑스 IT 기업인 다쏘시스템을 방문했다.

황교안 총리는 다쏘시스템 본사를 방문해 회사를 둘러본 후 샤를 에델스텡(Charles Edelstenne) 다쏘시스템 이사회 회장과 공동설립자인 필립 포레스티에(Philippe Forestier) 부회장을 만나 다쏘시스템의 선진 3D기술을 소개받고, 대한민국 산업경제 혁신을 위한 공동협력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다쏘시스템은 특히 인공심장 모델링 프로젝트인 ‘리빙하트(Living Heart)’와 미래형 스마트 도시 건설을 위한 설계 프로그램인 ‘3D익스피리언시티 (3DEXPERIENCity)’의 시연을 선보였으며 황 총리는 직접 3D 안경을 착용하고 솔루션을 체험했다.

이번 방문은 다쏘시스템코리아의 지역사회 공헌과 연관이 깊다. 다쏘시스템은 지난 2010년부터 약 720억원을 투자해 대구 최초의 해외기업 R&D 센터인 조선해양산업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또한 지사설립 후 18년간 전문 교육과정을 통해 50만명 이상의 청년 취업을 지원하고 한국경제발전과 기업혁신에 기여한 공로로 2010, 2012, 2014년에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다쏘시스템은 서울대, 카이스트, 이화여대, 성균관대, 경북대, 선문대, 국민대 등 국내 대학과 산학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황교안 총리는 “프랑스 최고의 글로벌IT기업인 다쏘시스템을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며, “특히 다쏘시스템이 대한민국에 진출한 이후 산업경제에 공헌해 왔을 뿐만 아니라, 산학 및 기술분야에서 활발하게 협력해 온 활동들이 감명 깊다. 앞으로도 다쏘시스템은 그 동안 쌓아 온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방면의 깊은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의 창조경제혁신 및 청년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방문의 소감을 밝혔다.    

필립 포레스티에 다쏘시스템 부회장은바쁜 일정 가운데 총리님께서 다쏘시스템을 방문해주셔서 영광이다.”고 말한 뒤, “다쏘시스템은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제품자연삶이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향하며, 대한민국의 창조경제 혁신을 위해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이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쏘시스템은 2014년 포브스 선정 소프트웨어 부문 ‘가장 혁신적인 기업’ 세계 2, 다보스 포럼 선정 세계 100대 지속가능 기업 세계 5위에 뽑힌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1997년 한국 지사를 설립했다. 현재 삼성전자, POSCO, LG전자, 현대자동차, 두산인프라코어 등 11,000여개의 국내 유수의 기업들에게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프랑스의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한불 상호교류의 해’는 18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내년 8월까지 이어진다. 한국에서는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