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 14 2013

다쏘시스템, 에어버스와 전략적 제휴 확대

• 에어버스,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해 항공기 동력 및 성능의 사실적인 시뮬레이션 실현

2013년 2월 14일 - 3D와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제품수명주기관리)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www.3ds.com)은 최근 유럽 최대 민간항공기 제조업체 에어버스와 전략적 제휴를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에어버스는 기존 A350-900 기종부터 앞으로 출시될 신형 항공기의 구조분석 및 가상 제품 평가의 전 과정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쏘시스템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중 3D 가상 성능 평가 해석 솔루션인 ‘시뮬리아(SIMULIA)’의 사용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어버스는 ‘ADVANS(Accelerated Development for Vulnerability and Nonlinear System)’이라는 혁신적인 시뮬레이션 방식의 가상 테스팅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다쏘시스템의 ‘시뮬리아 아바쿠스(SIMULIA Abaqus)’가 제공하는 비선형 동력분석 기능을 적극 활용해 항공기 구조의 실제 동력과 성능을 정확히 예측하고 있다.

특히 많은 비용이 발생하는 물리적 실험을 실행하기 전에 초기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정확한 비선형 분석을 완료하게 되면 설계품질이 향상되고 작업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어 비용절감 효과가 크다. 에어버스 설계자와 엔지니어들은 다쏘시스템의 3D 설계 솔루션 ‘카티아(CATIA)’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설계한 항공기 모델을 기반으로 대규모 시뮬레이션을 만들고, ‘시뮬리아 아바쿠스’의 고성능 컴퓨팅 클러스터를 이용해 실물 크기의 비선형 구조 시뮬레이션을 하루 안에 실행할 수 있게 된다.

ADVANS 개발은 에어버스와 다쏘시스템의 장기적인 전략적 제휴 관계에서 중요한 과제다. 실제 사용자들은 다쏘시스템의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통해 직선적이고 근사치 만을 계산하던 분석 방식에서 벗어나 더 정확한 비선형 시뮬레이션 기술을 사용할 수 있어 초기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사실적인 구조성능에 대해 더 자세히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다쏘시스템 산업마케팅 총괄 모니카 멩기니(Monica Menghini) 수석부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고성능 컴퓨팅 및 물리적 시뮬레이션 애플리케이션의 한계에서 벗어나 실물 크기의 항공기 설계를 하루 안에 검사할 수 있도록 했다”며, “사용자들은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통해 실제 물리적 실험을 실행하기 훨씬 전 단계에서도 항공기 설계의 정확한 물리적 성능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가상 3D경험을 기반으로 유효한 제품 개발 정보를 담은 최적 설계 및 성능 검증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